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공지사항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더보기
  • 이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 뷰어사용안내
  • 모바일이용안내

새로나온 책

컨텐츠상세보기

태평천하
태평천하
  • 저자<채만식> 저
  • 출판사유페이퍼
  • 출판일2016-10-13
  • 등록일2020-11-19
보유 1,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4, 누적예약 0

책소개

태평천하 : 채만식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장편소설)  1924년 《조선문단》에 단편 〈새길로〉를 발표하여 등단하였다.  카프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희곡 《인형의 집을 나와서》(1933) 등에서 엿보이는 초기의 작품 경향은 카프의 경향파 문학과 심정적으로 유사한 점이 있어 동반자 작가로 분류된다. 1934년 발표한 단편 〈레디메이드 인생〉은 지식인 실직자의 모습을 풍자적으로 그리고 있는 대표작 중 하나이다.  〈레디메이드 인생〉의 반어적이고 풍자적인 회화 기법은 채만식의 작품에서 자주 관찰되는 특징으로, 채만식은 이 작품을 계기로 사회 고발적 동반자 문학에서 냉소적 풍자 문학으로 작풍을 전환했다. 1936년부터는 기자직을 버리고 본격적인 전업 작가의 길로 들어섰는데, 농촌의 현실을 그린 《보리방아》가 검열로 인해 연재 중단되는 일을 겪었다. 이후 대표작인 중편 《태평천하》(1938)와 장편 《탁류》(1938)를 발표했다. 역설적인 풍자 기법이 돋보이는 〈태평천하〉와 1930년대의 부조리한 사회상을 바라보는 냉소적 시선에 통속성이 가미된 《탁류》 이후, 《매일신보》에 연재한 《금의 정열》(1939)는 완전한 통속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 발표한 《아름다운 새벽》(1942), 《여인전기》(1945)는 친일 소설이다.그 이후 친일 행적을 반성하는 의미로《민족의 죄인》을 발표했다.

목차

판권 페이지
목차
윤직원 영감 귀택지도(歸宅之圖)
무임승차 기술
서양국 명창대회
우리만 빼놓고 어서 망해라
마음의 빈민굴
관전기(觀戰記)
쇠가 쇠를 낳고
상평통보 서 푼과……
절약의 도락정신
실제록(失題錄)
인간 체화와 동시에 품부족 문제, 기타
세계 사업 반절기(半折記)
도끼자루는 썩어도……(즉 당세 신선놀음의 일착(一?))
해 저무는 만리장성
망진자(亡秦者)는 호야(胡也)니라